MHI 클리닉

심혈관클리닉

HOME > MHI 클리닉 > 성인병클리닉 > 심혈관클리닉

고지혈증이란 혈액 중에 지질 즉 지방이 과다하게 많은 상태를 말합니다.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고지혈증은 그 자체가 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은 아니지만 고지혈증으로 인한 동맥경화와 고혈압 및 심혈관계 질환 발생이 심각한 문제가 됩니다. 혈액 속의 지방은 크게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으로 나눌 수 있는데 콜레스테롤은 세포막, 스테로이드 호르몬, 담즙산 및 비타민 D 등을 만드는 원료로 사용됩니다. 따라서 콜레스테롤은 인체에 없어서는 안될 필요한 성분이지만, 과량 존재할 경우에는 혈관벽에 침착되어 혈관이 좁아지는 동맥경화증을 일으킵니다.

최근에는 콜레스테롤을 고밀도(HDL)와 저밀도(LDL) 콜레스테롤로 나누고 있는데 그 중 LDL-콜레스테롤은 간에서 조직으로 운반되는 콜레스테롤 형태로 혈관 벽에 침착되어 동맥경화의 주된 원인이 되는 ‘나쁜 콜레스테롤’이고, HDL-콜레스테롤은 조직에서 과잉되는 콜레스테롤을 다시 간으로 운반하여 동맥경화의 위험을 낮추는 ‘좋은 콜레스테롤’ 입니다. 중성지방은 우리 몸의 에너지로 쓰이는 중요한 물질로 체내의 주요 에너지원인 포도당 중 사용되지 않는 것이 대부분 중성지방 형태로 저장됩니다.

그러나 혈액 중에 중성지방이 많아지면 콜레스테롤과 마찬가지로 동맥경화 발생의 위험이 증가합니다.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나 중성 지방이 많다고 해서 당장 생명에 지장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우리 몸 혈관의 벽이 쌓여 막아버리는 ‘동맥경화증’을 일으키게 되고 동맥경화에 의해 혈관이 좁아지면 각종 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집니다. 대표적인 혈관 동맥경화 질환으로 뇌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 발생하는 중풍 이라고 불리는 ‘뇌졸중’과 심장혈관 동맥경화에 의해 발생하는 협심증이나 심근경색과 같은 ‘관상동맥질환’은 현재 국내 사망원인의 2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혈중 콜레스테롤이 1% 상승하면 관상동맥질환에 의한 심장질환의 발생빈도가 2% 상승한다고 합니다. 고지혈증을 일으키는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으며 유전적 요인, 비만, 흡연, 운동부족, 포화지방, 고칼로리의 음식들은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은 혈액검사로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를 측정하여 진단이 가능한데 혈중 콜레스테롤 240mg/㎗ 이상, 중성지방 200mg/㎗ 이상인 경우 고지혈증으로 진단합니다. 고지혈증의 일차적 치료의 목표는 총 콜레스테롤 200mg/dl 미만, LDL-콜레스테롤 130mg/dl 미만, HDL-콜레스테롤 40mg/dl 이상, 중성지방은 150mg/dl 미만으로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을수록 동맥경화의 위험성을 더욱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의 치료로 혈중 지질농도를 떨어뜨리는 방법은 크게 생활요법과 약물치료의 2가지 방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 중 생활요법에는 식사요법과 운동요법이 포합되는데, 식사요법은 경증이나 초기에 실시하며, 방법은 대개 포화지방산과 콜레스테롤 섭취를 줄이는 것으로 단시간 안에는 결과가 나타나지 않아 2~3개월 꾸준히 시행하면 약 10-15%의 수치 감소를 볼 수 있습니다. 식사나 운동 요법에도 불구하고 지질 농도가 잘 감소하지 않는다면, 약물 요법을 시행하게 됩니다. 약물 요법은 시행 후 약 2개월 정도가 지난 다음에 효과가 나타나며, 복용 중에 혈액검사 등을 통해 약제 사용이 적절한지, 부작용은 없는지 등을 알아보게 됩니다. 또한 약물을 복용하고 있더라도 식사와 운동요법은 반드시 함께 병용해야만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지점소식올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