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MHI검사안내 > 내시경검사 > 대장항문내시경


대장은 그림과 같이 맹장에서 시작해서 상행-> 횡행-> 하행-> S자결장 -> 직장 -> 항문에 이르는 약 1.5m 길이의 장기입니다.
내시경은 사진과 같이 긴 관 형태의 기구로 그 끝에 광학 렌즈와 불빛을 비출 수 있는 장치가 있어 인체의 내부를 관찰할 수 있게 만든 기계입니다.

대장항문 내시경 검사는 내시경 기계를 항문을 통해 직장 -> S자 결장 -> 하행 -> 횡행 -> 상행결장 -> 맹장 과 회장 끝부분까지 거꾸로 삽입하여 전 대장 내부를 관찰할 수 있는 검사로 치질, 대장염, 대장 용종, 대장암 등 다양한 대장 병변을 진단할 수 있는 검사입니다.

최근에는 대장 내시경 기계와 내시경 수술법의 발달로 수 mm 크기의 조기 대장암도 진단이 가능하며 크기가 큰 용종도 개복 수술을 안하고 내시경 수술로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대장 내시경 검사는 8시간 이상의 금식만 하면 되는 위 내시경과 달리 대장 내부를 관찰하기 위해서 검사 전에 미리 대장 내부를 청결히 하는 설사약을 복용 하여야 합니다.


최근 대장항문내시경의 해상도는 아래 사진과 같이 아주 뛰어난 상태로 1mm이하의 작은 병변도 확대해서 관찰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내시경 검사는 대장 용종과 대장암 뿐만 아니라 정상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이는 미세한 조기 대장암도 진단할 수 있는 검사법입니다.

대장 내시경 해상도 사진
아래 사진과 같이 5x5 mm크기의 작은 사각형을 실제 17인치 모니터에 꽉 차 보일 만큼 확대해서 관찰할 수 있으며 1mm 눈금보다 작은 크기까지 관찰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합니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대장암의 예방과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대장항문내시경 검사가 가장 유용합니다. 대장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대장 용종이나 조기 대장암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50세가 되면 대장 증상이 없어도 3-5년 간격으로 정기적인 대장항문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며 가족 중에 대장암이나 대장 용종이 있는 경우는 30대에 검사를 시작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한 연령에 상관 없이 여러 대장 및 배변 증상이 있는 경우나 이유 없는 빈혈이나 체중 감소 등 위험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대장항문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암 발생 여부를 확인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초기에 작은 크기의 용종과 조기 대장암이 시간이 지나면서 커지고 궤양이 생기며 경국 대장 전체를 막는 진행성 대장암으로 변하게 되는데 이러한 경우 대부분 주위 전이를 동반하여 적절한 치료가 어렵게 됩니다.

연령에 상관 없이 만성 변비, 설사 등 대변 습관의 변화, 대변이 가늘거나 혈변 및 복부 팽만감, 복통 등의 대장증상이 있는 경우나 이유 없는 빈혈이나 체중 감소 등 위험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대장항문 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암 발생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점소식올리기